매경 창업 & 프랜차이즈 쇼
닫기

커뮤니티

창업소식

제목 [Franchise & Store] "1시간에 볶음밥 60인분·초밥 4800개 뚝딱"..日요리로봇 인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0.19

"1시간에 볶음밥 60인분·초밥 4800개 뚝딱"..日요리로봇 인기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볶음밥 하나요~" 손님이 주문을 하자 점원은 프라이팬에 밥과 계란을 넣고는 가볍게 휘저은 후 여유롭게 팔짱을 낀 채 볶음밥이 완성되기를 기다린다. 중간중간에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해주는 게 전부다.

뜨거운 불 위에 놓인 무거운 중국식 프라이팬 '웍'을 골고루 휘저으며 볶음밥을 만드는 것은 점원이 아닌 '로봇'이다.

13일 일본 '주간 이코노믹스'와 '야후뉴스'의 공동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식업계에서는 '요리하는 로봇'이 인기를 끌고 있다.

고령화와 일손부족이 심각한 일본 사회에서는 작업의 효율화를 위한 연구가 진행되면서 각종 요리하는 로봇이 등장하고 있다. 볶음밥 만드는 로봇부터, 초밥 만드는 로봇, 꼬치 꿰는 로봇까지 그 종류도 다양하다.

볶음밥 만드는 로봇은 요코하마(横浜)시에 위치한 산에이(三栄)코퍼레이션'이라는 업체가 개발했다.

한 라면가게는 이 로봇을 실제로 도입해 톡톡히 효과를 보고 있다. 지바(千葉)현 마쓰도(松戸)시에 위치한 이 라면 가게는 70대 고령의 부부와 40대에 접어든 아들이 운영하고 있다. 이들이 볶음밥 로봇을 도입한 것은 11년 전인 2006년이다. 주인 부부가 나이가 들수록 무거운 중국식 프라이팬을 사용하는 것이 힘에 부쳐 로봇을 도입해 큰 도움을 받고 있다. 실제로 중국식 프라이팬의 무게는 약 1.5㎏이고, 볶음밥 내용물까지 들어가면 2㎏ 가까이 된다.

볶음밥 로봇 개발사의 후카사와 오요(深澤及) 사장은 "개인이 경영하는 중국집에는 나이가 들면서 프라이팬을 사용하기가 힘에 부쳐 가게 문을 닫아야 하나 고민하는 경영자가 많았다"면서 "그 점에 착안해 볶음밥 만드는 기계를 개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 업체는 볶음밥 로봇을 개발하기 위해 실제로 프로 요리사가 요리하는 모습을 촬영해 꼼꼼히 분석했다. 요리사가 1초 동안 프라이팬을 2.5회 타원 모양으로 움직이면서 볶음밥을 만드는 것을 보고, 로봇의 움직임에도 이를 적용했다.

그러나 프라이팬을 움직이는 것 만으로는 부족했다. 요리사가 국자를 이용해 볶음밥을 휘젓는 것을 보고는 같은 효과를 내기 위해 프라이팬 속 내용물을 휘저어주는 도구도 설치했다. 프라이팬이 자동으로 움직이면 내용물을 휘저어주며 골고루 섞어주는 것이다.

이 볶음밥 로봇은 지난 2003년에 완성됐다. 1회 요리 시간은 3분에 불과하다. 한 번에 2~3인분의 볶음밥을 만들 수 있으며, 1시간에 최대 60인분의 볶음밥을 완성할 수 있다.

"로봇은 볶는 역할만 하고, 볶음밥 맛은 각 점포만의 독자적인 비법을 유지할 수 있다. 화력도 조정할 수 있고 야채볶음 등에도 사용할 수 있다"라고 로봇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 볶음밥 로봇의 가격은 1대에 123만엔(약 1240만원)이다. 저렴하지는 않지만 월 2만 4000엔 가량에 대여도 가능하다. 지금까지 총 250대가 판매됐으며 싱가포르, 미국, 호주 등 10개국 이상에도 납품하고 있다고 한다. 홍콩에서는 미슐랭의 별점을 딴 레스토랑도 이 로봇을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초밥 만드는 로봇도 있다. 도쿄에 위치한 스즈모(鈴茂)기공이 1981년 개발에 성공한 초밥 만드는 로봇은 이후 일본 전국에 회전초밥 붐과 궤를 같이 한다.

초밥 로봇의 작동 원리는 간단하다. 기계에 밥을 넣고 동작 버튼을 누르면 뭉쳐진 초밥 덩어리가 줄줄이 나온다. 이 초밥 로봇은 한 시간에 초밥 덩어리 4800개를 만들어낸다.

 

 

스즈모 기공은 현재 약 70개국에 초밥 로봇을 수출하고 있으며, 해외 매출 비율은 22~23%에 이른다.

꼬치를 꿰는 로봇도 있다. 이 로봇은 고기 살점이 부서지지 않도록 형태를 잘 유지하면서 꼬치를 만들어낸다.

가나가와(神奈川)현에 위치한 '고지마 기연'이라는 업체가 만든 꼬치 꿰는 로봇은 일본의 백화점, 편의점 등에서 팔리는 꼬치 산업을 지탱하고 있다.

닭꼬치를 꿸 경우 숙련된 사람이라도 1시간에 80~90개가 한계지만, 이 꼬치 꿰는 로봇은 1시간에 300~500개의 꼬치를 완성할 수 있다. 공장 전용의 대형 기계로는 최고 1시간에 1만개도 만들어 낸다.

 

 

이전글 [Franchise & Trend] 죠스떡볶이 어묵 국물 티백 출시? 상상을 현실로, 소비자 공감형 SNS마케팅 펼치는 JB스퀘어 2017-10-20
다음글 [Franchise & Store] 이마트24, 미니스톱 제쳤다…편의점 점포수 4·5위 교체 2017-10-12